우주방어, 압도적인 피지컬-정신력-체력을 보유한 승부사, 미친 수비 범위


지랄견 리트리버 스타일로 무한한 체력과 근성으로 무슨 공이건 다 받아쳐서 상대를 지쳐 쓰러지게 하는 스타일. 아무리 포인트가 끝난 것 같아도 끝까지 공을 쫓아가서 어떻게든 상대편 코트에 우겨 넣는다. 그러다보니 상대방은 더 강한 위너를 넣으려다 실책을 하고, 체력의 고갈까지 겹쳐서 무너지는 패턴을 보이는 경우가 많다. 


이를 증명해주는 경기가 바로 2008년 윔블던 결승에서 페더러를 상대로 보여준 장기 혈투. 최근엔 많은 활동량 때문에 무릎부상이 계속되자 플레이스타일을 점점 공격적으로 변화시키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특히 나달의 포핸드는 타고난 괴물같은 신체능력을 보여준다. 그의 포핸드는 다른 프로들과 비교해도 스핀량이 월등히 높고 그로 인해 바운드가 높아지는 특징이 있으며, 게다가 왼손으로 포핸드를 치는 덕분에 공이 상대의 백핸드로 향한다. 


이러한 점이 낮은 공 처리에는 강하지만, 높은 공 처리가 힘든 한 손 백핸드를 치는 선수, 대표적으로 페더러에게 치명적인 공격 포인트가 되어 나달이 페더러에게 우위를 잡을 수 있는 한가지 요인이 되었다. 나달이 왜 페더러에게 강한가에 대한 분석글.


사람들이 흔히들 왼손잡이로 알고 있는데, 사실은 오른손잡이이다.


코치이자 삼촌인 토니 나달이 어렸을 때부터 일부러 왼손으로 포어핸드를 쓰고, 오른쪽에서는 양손으로 백핸드 를 쓰게 했다고 한다. 그 결과 대부분의 선수가 백핸드가 포어핸드에 비해 빈약한 데 반해 나달은 백핸드도 강한 편이다. 특히 패싱샷을 할때 보통선수들의 두손 백핸드에서는 나오기 힘들거나 한손 백핸드를 사용시 주로 나오는게 가능한 각도로 받아쳐내기도 한다.


상대적으로 공의 반발력이 세서 리턴이 쉽고 슬라이딩 테크닉의 사용이 가능한 등의 특성을 가지는 클레이 코트에서는 수비적인 플레이를 하는 선수가 유리하다 보니 나달이 초강세를 보이며, 로저 페더러나 노박 조코비치 같은 탑랭커의 선수들이 그를 상대로 힘을 못쓴다. 


그나마 투핸드 백핸드를 치는 조코비치는 페더러가 나달을 상대할 때 보이는 원핸드 백핸드의 약점이 없고, 특유의 유연성과 파워로 클레이 코트에서도 나달을 이기고 있다. 


또한 아래 기타항목에 나온 사진에서 볼 수 있듯 공에 엄청난 스핀을 먹이는 샷을 주특기로 삼고 있는데, 보통의 톱랭커 선수들이 치는 공의 RPM이 3,000대 초반인데 반해 나달은 무려 3,500~3,700대 사이가 꾸준히 나온다고 한다(...) 이런 미친듯한 회전이 걸린 공을 받아내는 상대선수는 강하게 샷을 때려 회전을 죽여서 리턴을 할 수 밖에 없는데 이게 말처럼 쉬운게 아니라 범실을 유발하게 된다. 


또한 나달은 이런 공이 라인에 바짝 붙어서 떨어지도록 만들기 때문에 상대선수는 라인뒤로 점점 밀려나게 되고, 이틈을 놓치지 않고 기습적인 네트앞 드랍샷 & 역동작에 걸린 상대가 치기 어려운 절묘한 코스로 다시 공을 보낸다. 상대하는 입장에선 그야말로 눈뜨고 당하는 답답한 상황이 많이 연출된다는 의미. 


그리고 이러한 경기운영은 상대의 극심한 체력소모를 유발함과 동시에 다리쪽 근육과 무릎관절에도 상당한 무리가 오기 때문에 후반전에 들어가면 나달의 샷을 따라가지 못할만큼 극도로 지치거나 몸에 이상이 오는 경우가 자주 보인다.


2018/07/12 - [Sports] - [로저 페더러] 부진..세월에는 장사 없다? 약점 분석

2018/07/12 - [Sports] - 노박 조코비티 : 플레이 분석, 리턴의 황제



나달은 클레이 코트에서 무적에 가까운 모습을 보이며 만화에나 나올법한 기록과 우승을 기록중에 있으며, 특히 그랜드슬램 중 유일한 클레이코트 대회인 롤랑 가로스(프랑스 오픈)에서는 말 그대로 펄펄 날아 다닌다. 


위에 살짝 언급된대로 롤랑 가로스에서 2000년대 중반부터 우승을 거의 독점한터라 그 유명한 로저 페더러가 매번 커리어 그랜드슬램을 놓친게 유명한데, 2006~2008 & 2011년에 결승상대로 나달을 만나 준우승만 4번 기록하는 고통을 겪어야 했다(...) 결국 2009년에 나달이 결승에 올라오지 않은 덕분에 겨우 커리어 그랜드슬램을 달성. 


노박 조코비치도 페더러와 비슷하게 롤랑 가로스에서 나달에게 고통을 겪었는데, 2006년 8강에서 처음 만나서 패한걸 시작으로 07년 4강, 08년 4강, 12년 결승, 13년 4강, 14년 결승에서 모두 나달에게 6패를 당했다. 그러다 15년 8강에서 처음으로 이겼긴 했는데, 결승에서 스타니슬라스 바브린카에게 패해서 또 준우승하고 16년도에 가서야 겨우 우승하고 커리어 그랜드슬램을 달성했다. 즉, 20위권 안에 드는 탑랭커들에게 지난 10여년 간의 롤랑 가로스는 나달이 있냐 없냐가 생지옥(...)이냐 아니냐를 결정했다고 봐도 무방하다.


다만, 나달이 거둔 통산 커리어 성적에서 클레이 코트 대회에 편중된 경향이 강해 다른 코트 대회에선 별다른 힘을 못쓰는 클레이코트 전문선수라는 평을 듣기도 한다. 


물론 이건 잘못된 이야기로 나달은 잔디 코트나 하드 코트에서도 엄청나게 강한 선수고, 커리어상 우승 & 준우승을 많이 기록했다. 먼저 잔디코트의 경우 한창 전성기였던 2000년대 중후반~2010년대 초엔 윔블던 우승 2회(2008, 2010) / 준우승 3회(2006, 2007, 2011)를 기록했으며, 특히 2008&2010년에는 롤랑 가로스와 윔블던을 한해에 동시제패한 역사상 몇 안되는 대위업을 기록한 커리어가 있다. 


특히 페더러를 꺾고 우승했던 2008년 윔블던 남자단식 파이널은 역대 최고의 테니스 게임으로 회자될 만큼 엄청난 경기력을 보여줬었다. 그리고 하드 코트 대회는 나달 본인이 클레이보다 이쪽 코트에서 더 오랜시간을 보낸다고 언급할만큼 굵직한 대회에서 수없이 우승 혹은 준우승을 기록했고, 현재도 세계최강의 실력을 뽐내고 있으니 추가적인 설명은 필요 없을 것이다.


마스터즈 1000 시리즈 남자 단식 타이틀도 32개로, 30개의 조코비치를 제낀 최다 우승자이다. 이러한 나달의 마스터즈 1000 시리즈 남자 단식에서의 강세도 1년에 열리는 마스터즈 1000 시리즈 9개 대회 중에 3분의 1인 3개 대회가 클레이 코트에서 열린다는 것이 크게 작용했다. 클레이 코트에서 열리는 마스터즈 1000 시리즈는 나달이 부상이 아닌한 전성기엔 거의 싹슬이 수준으로 우승했었다.


2000년대 후반부터는 예전 같지 않은 활약을 보여주는 테니스의 황제 로저 페더러의 가장 강력한 경쟁자로 인정받는 플레이어 중 한 명으로 평가되며 수없이 큼지막한 대회에서 맞붙었는데, 통산 전적에서도 앞서는 중. 2010년 이후부턴 페더러보단 노박 조코비치와 라이벌 관계를 형성하였다. 


하지만, 나달 역시 무지막지한 플레이스타일때문에 온몸에 마일리지가 쌓이면서 온갖 부상을 달고다니고, 이때문에 기권하는 토너먼트가 늘어나면서 조코비치에 밀리고 있다.


2018/07/12 - [Sports] - [로저 페더러] 부진..세월에는 장사 없다? 약점 분석

2018/07/12 - [Sports] - 노박 조코비티 : 플레이 분석, 리턴의 황제


[사진자료]


더보기


[출처 : https://namu.wiki/w/%EB%9D%BC%ED%8C%8C%EC%97%98%20%EB%82%98%EB%8B%AC?from=%EB%82%98%EB%8B%AC#s-3]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