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더러의 플레이 스타일은 일단 분류하자면 올라운더이다. 


사실 올라운더가 서브 앤 발리나 베이스라이너와 비교해서 특색이 부족하다는 평가를 받기 쉬운데 페더러는 테니스 황제라는 별명에 걸맞게 품격이 느껴지는 플레이 스타일을 선보인다. 특히 그의 한손 백핸드 스윙은 다른 선수와는 다른 우아함이 느껴진다.  


또한 서로 다른 종류의 서브를 구사할 때 토스(서브 전 공을 올리는 행위)를 자유자재로 구사하며 페이크를 걸고, 백핸드나 슬라이스나 공을 치기 전 백스윙이 같아 페이크 걸기에 매우 유리하다. 경기를 풀어가는 능력도 황제다워서 잘 풀리는 경기에서는 상대 선수를 많이 뛰게 하고 그 자신은 시종일관 정적인 운동량으로 일관하여 상대방을 공략한다.


하지만, 라파엘 나달이 그의 플레이에 대한 나름대로의 해법을 제시하면서 페더러의 기세는 한풀 꺾이게 된다. 가장 중요한 건 높이 튀는 왼손 포핸드를 페더러의 한 손 백핸드에 찔러 넣는 것. 나달은 경기 내내 페더러의 백핸드 쪽으로 집요하게 포핸드 탑스핀을 찔러넣었다. 


공에 걸린 탑스핀이 강하면 강할수록 바운드도 높게 형성되는데 한 손 백핸드는 기본적으로 스윙의 궤적이 아래에서 위로 향하기 때문에 높은 공에 대처하기가 어렵다. 그리고 나달은 짐승같은 왼팔뚝(...)을 갖고 있기 때문에, 페더러는 나달의 포핸드를 백핸드로 받아내는 과정에서 다수의 실책을 양산하며 자멸할 수밖에 없었다. 이 점에서는 페더러가 전성기 시절엔 나달에게 별다른 해법을 제시 못했다는 점이 매우 아쉽다. 다음으로 나달은 체력도 좋아서 미칠 듯한 운동량으로 페더러가 코트 구석구석을 찔러도 기어이 따라가서 받아내는 엄청난 수비력을 보였다.


타고난 신체 조건과 노력에 힘입어 2008년 나달이 잠시나마 랭킹 1위 자리를 빼앗았다. 


그런데 페더러 공략의 한 축을 담당하는 그 우주방어라는 게 괴물 같은 활동량 없이는 불가능한 것이었기에 결국 나달만이 실현할 수 있는 플레이인데다가, 그 나달마저 부상 때문에 예전만한 운동량을 발휘하지 못하게 되면서 결국 장기적인 관점에서 바라봤을 때 페더러와의 싸움에서 우위를 점할 수 있는 선수가 크게 마땅치 않다고 볼 수 있는 상황이 되었다. 잘해봐야 대등한 정도. 그러나 페더러가 나이를 먹으면서 빠른 탈락이 잦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점차 페이스가 나달에게로 넘어가는 추세였다. 


세월에는 장사 없는데다 나달은 페더러보다 5살이나 어리다.


2018/07/12 - [Sports] - [라파엘 나달] 대단한 방패, 선수 분석

2018/07/12 - [Sports] - 노박 조코비티 : 플레이 분석, 리턴의 황제



[사진자료]


더보기


한손 백핸드와 클레이 코트?


클레이 코트가 약하다는 인상이 있지만 이것은 페더러에 대한 대표적인 오해로 그는 클레이 코트에서도 굉장히 강하다. 대표적으로 큰 재미를 못보고 있다는 인상이 강한 롤랑 가로스에서 페더러는 2018년 기준 결승 진출 5회, 우승 1회, 준우승 4회, 4강 진출 2회라는 아주 뛰어난 성적을 기록하고 있다. 


이중 4강 진출 7회를 비롯해 4회 연속 결승 진출, 통산 65승 기록은 역대 테니스 선수 중 2위에 해당하는 위대한 기록이다. 또한 다른 클레이 코트 대회에서도 우승을 비롯한 상위권 성적을 다수 기록한터라 클레이 코트 약자라는 소리가 터무니 없는 루머라는걸 누구나 알 수 있다.


이러한 성적이 별 주목을 받지 못하는 건 동시대에 테니스 역사상 최고의 클레이코트 플레이어로 불리는 라파엘 나달이 터줏대감처럼 군림하고 있기 때문. 특히 페더러는 롤랑 가로스 결승전 5번 중 무려 4번을 나달과 맞붙어 패했고, 타 클레이코트 대회에서도 나달과 맞붙어 수없이 당했기 때문에 클레이코트 성적이 상대적으로 초라해 보이는 것은 어쩔 수 없다. 


이건 다른 탑랭커들도 마찬가지라 나달이 비교 기준이라면 현역 선수 중에 클레이 코트에서 약하지 않다고 평할 수 있는 선수는 아무도 없다고 보는 게 맞다. 대표적으로 노박 조코비치도 2010년대 초중반에 롤랑 가로스 준결승 혹은 결승에서 나달을 번번히 만나는 바람에 페더러와 똑같은 고생을 했다. 


참고로 페더러가 유일하게 롤랑 가로스 우승을 기록한 2009년은 이래저래 운이 많이 따라줬다고 볼 수 있다. 당시 나달은 무릎 부상으로 컨디션 난조를 겪다 16강에서 스웨덴의 '로빈 소덜링'(당시 싱글랭킹 20위권)에게 일격을 맞아 탈락했는데, 최대의 난적이 사라진 페더러는 결승까지 올라온 소덜링을 가볍게 꺾고 꿈에도 그리던 롤랑 가로스 우승 겸 커리어 글랜드 슬램을 달성했다.


즉, 나달이 없었다면 역대 어떤 테니스 선수도 해내지 못한 잔디 코트/하드 코드/클레이 코트를 모두 완벽하게 지배했을 가능성이 높다.



2018/07/12 - [Sports] - [라파엘 나달] 대단한 방패, 선수 분석

2018/07/12 - [Sports] - 노박 조코비티 : 플레이 분석, 리턴의 황제



우아한다는 평을 받기까지 하는 페더러의 한손 백핸드는 묘하게 나달과의 매치에서 약점으로 공략 대상이 되어왔다. 나달의 강력한 양손 백핸드 vs 싸움에서 실수가 꽤 나왔기 때문인데 라켓을 기존에 쓰던 것보다 조금 큰 사이즈로 교체한 후로는 이마저도 보완하며 최근 나달과의 전적에서 5연승, 상대전적도 많이 좁혀놓고 있다.


2018년 현재 81년생으로 37세인 페더러의 최대 약점이라 할만한 부분은 역시 자연의 섭리인 노쇠화로 인한 체력 문제. 빅4로 분류되는 나달이 86년생, 조코비치와 머레이가 87년생으로 이제 갓 서른을 넘겼고, 최근 남자 테니스계의 강자로 분류되는 디미트로프(91년생), 즈베레프(97), 티엠(93) 등과 비교하면 더더욱 차이가 난다. 


당장 2018 호주 오픈의 8강 진출자 중 페더러, 나달, 베르디흐를 제외하면 전부 20대의 젊은 선수들이고 4강 상대인 정현과의 나이 차는 무려 15살이다. 테니스의 특성상 체력 소모가 굉장한 편이라 현재 엄청난 체력 관리 능력을 보여주는 페더러라고는 하지만 금방 폼이 떨어져도 이상하지 않을 나이여서 앞으로의 관리가 톱레벨에서의 경쟁력 유지 여부를 판가름할 전망이다. 


사실 페더러는 2008~2009년 즈음 모노 바이러스 감염으로 병에 시달렸었는데, 그 시즌 동안에도 상당한 활약을 했었기 때문에 의외로 진실을 아는 사람이 많지 않다. 모노 바이러스 감염은 운동 선수에겐 매우 치명적인데 대표적으로 프랑스 오픈 남자 단식을 두번이나 준우승했던 로빈 소더링이나 2004년 윔블던 남자 단식 4강 진출을 달성했던 마리오 안치치 같은 선수들은 전성기인 20대 중후반의 나이에 모노 바이러스에 감염되며 선수 생명이 끝장나서 은퇴하였다.


하지만 페더러는 전성기 때의 기량이 다른 선수보다 워낙 압도적이었던데다 그나마 페더러의 실력에서 신체 조건의 의존도가 다른 선수들보단 낮았던 덕택인지 모노 바이러스 감염에도 불구하고 페더러는 전성기의 실력에서 극심하게 기량이 감퇴하지는 않았다. 


물론 당시 투병을 하면서 무리하게 경기를 했기 때문에 그에 따른 자잘한 부상을 입기까지 해서, 바이러스 감염이 치유된 후에도 페더러는 질병과 부상의 후유증에다가 나이를 먹으면서 운동선수로서의 체력 저하까지 겹쳤기 때문에 성적이 자연스럽게 조금씩 하락한 것이다.


그러나 기본적으로 체력 소모가 심하고 경기 시간이 2시간 이상, 메이저대회에서는 4시간 이상인 경기도 허다한 테니스는 전성기가 굉장히 일찍 끝나는 스포츠 중 하나이고 다른 선수들의 경우 20대 중후반이면 전성기가 끝나는 경우가 즐비하며 실제로 페더러와 전성기를 같이 보냈던 동년배 선수들이 대부분 은퇴했으나 반대로 페더러는 모노 바이러스 감염으로 후유증까지 앓았는데도 2017년 현재 만 35살인 페더러의 기량은 여전히 그 나이대 선수로서는 경외감을 줄 정도의 수준을 보여주고 있다.


2012년 이후 페더러는 그랜드슬램 대회 남자 단식 우승은 없었지만 그래도 마스터스 1000 시리즈 남자 단식에선 계속 우승을 했고, 2014년에서만 6번이나 우승을 추가했다. 참고로 2014년 시즌에 연말에 열리는 ATP 월드 투어 파이널 남자 단식 결승전 직전까지 72승 11패를 기록 중인데, 이 성적은 페더러에게 있어서 2007년 이후 승률이 제일 좋은 것이었다. 


2016년엔 무릎부상으로 시즌 후반기에 결장하며 시즌 절반을 날렸다. 하지만 2017년 호주 오픈 남자 단식에서 복귀하여 우승하고 윔블던 남자 단식마저 무실 세트로 우승하면서 테니스 역사상 역대 최고 선수라는 평가를 다시 한번 증명했다. 


그리고 2018년 호주 오픈 남자 단식도 우승하여 최초의 그랜드슬램 우승 20회를 달성하고, 테니스 황제이자 역대 최고의 스포츠 선수 중 한 명임을 입증했다.


2018/07/12 - [Sports] - [라파엘 나달] 대단한 방패, 선수 분석

2018/07/12 - [Sports] - 노박 조코비티 : 플레이 분석, 리턴의 황제



[출처 : https://namu.wiki/w/%EB%A1%9C%EC%A0%80%20%ED%8E%98%EB%8D%94%EB%9F%AC#s-4]

+ Recent posts